출애굽기 10장 강해

출애굽기 10장 개요

재앙이 계속 이어집니다. 10장에서는 메뚜기 재앙, 흑암 재앙이 이어집니다. 태양신을 주신으로 섬기는 애굽에게 흑암재앙은 그 어떤 재앙보다 무서운 재앙일 겁니다. 드디어 모든 재앙이 마무리 되고, 마지막 재앙인 장자의 죽음만이 기다리고 있습니다. 인간이 얼마나 어리석고 교만한가를 잘 보여주고 있습니다.

출애굽기 10장 강해

출애굽기 10장은 여덟 번째 재앙인 메뚜기 재앙과 아홉 번째 재앙인 흑암 재앙이 기록되어 있습니다. 이 재앙들은 인간의 교만함과 동시에 하나님의 능력과 위엄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애굽에서 행한 표적들의 의미

출애굽기 10장에서는 메뚜기 재앙과 흑암 재앙이 기록되어 있습니다. 그런데 시간이 지날수록 재앙이 계속될수록 여호와의 말씀이 반복되면서 이스라엘 백성들의 요구가 점점 구체화되며, 그 목적이 분명하게 드러나고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출 5:1 그 후에 모세와 아론이 바로에게 가서 이르되 이스라엘의 하나님 여호와께서 이렇게 말씀하시기를 내 백성을 보내라 그러면 그들이 광야에서 내 앞에 절기를 지킬 것이니라 하셨나이다

출 8:1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이르시되 너는 바로에게 가서 그에게 이르기를 여호와의 말씀에 내 백성을 보내라 그들이 나를 섬길 것이니라

네 번째 재앙(파리)
출 8:27 우리가 사흘길쯤 광야로 들어가서 우리 하나님 여호와께 제사를 드리되 우리에게 명령하시는 대로 하려 하나이다

다섯 번째 재앙(가축 돌림병)
출 9:1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이르시되 바로에게 들어가서 그에게 이르라 히브리 사람의 하나님 여호와께서 말씀하시기를 내 백성을 보내라 그들이 나를 섬길 것이니라

일곱 번째 재앙(우박)
출 9:13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이르시되 아침에 일찍이 일어나 바로 앞에 서서 그에게 이르기를 히브리 사람의 하나님 여호와의 말씀에 내 백성을 보내라 그들이 나를 섬길 것이니라

여덟 번째 재앙(메뚜기)
출 10:3 모세와 아론이 바로에게 들어가서 그에게 이르되 히브리 사람의 하나님 여호와께서 말씀하시기를 네가 어느 때까지 내 앞에 겸비하지 아니하겠느냐 내 백성을 보내라 그들이 나를 섬길 것이라

하나님께서 모세를 통하여 바로에게 요구하신 것들이 점점 구체화 되어가고 있습니다. 심지어 10:7에 보면 바로의 신하들이 바로에게 제발 이스라엘 사람들을 보내어 하나님을 섬기게 하라고 말합니다. 지금 애굽이 망할 지경에 이르렀기 때문입니다.

고난이 깊어질수록 하나님의 뜻이 더욱 분명하게 드러납니다. 하나님은 바로와의 대항에서 모호했던 뜻을 더욱 분명하게 말씀하시며, 이전의 요구보다 더 강하고 분명하게 말씀하고 있습니다. 10:9에서 모세는 남녀노소와 양과 소를 데리고 가겠다고 말합니다. 바로는 ‘그렇게 하지 말고 너희 장정만’(11절) 가라고 말합니다. 결국 고집을 꺾지 않는 바로로 인해 하나님은 동풍에 메뚜기를 떼를 애굽으로 불러 옵니다.(13절) 성경에서 동풍은 저주의 바람이며, 하나님의 심판의 바람입니다.

바로의 마음을 완악하게 하시는 하나님

출애굽기를 보면서 가장 고민이 되는 것은 바로 바로의 마음이 완악하게 되는 이유가 하나님께서 그렇게 하신다는 점입니다. 20절 말씀을 보십시오. ‘그러나 여호와께서 바로의 마음을 완악하게 하셨으므로’라고 말합니다. 27절에서 역시 동일하게 표현되어 있습니다. 이 부분을 좀더 살펴보겠스니다. 바울은 로마서 9장에서 바로의 완악함을 이렇게 말합니다.

  • 롬 9:15 모세에게 이르시되 내가 긍휼히 여길 자를 긍휼히 여기고 불쌍히 여길 자를 불쌍히 여기리라 하셨으니
  • 롬 9:16 그런즉 원하는 자로 말미암음도 아니요 달음박질하는 자로 말미암음도 아니요 오직 긍휼히 여기시는 하나님으로 말미암음이니라
  • 롬 9:17 성경이 바로에게 이르시되 내가 이 일을 위하여 너를 세웠으니 곧 너로 말미암아 내 능력을 보이고 내 이름이 온 땅에 전파되게 하려 함이라 하셨으니
  • 롬 9:18 그런즉 하나님께서 하고자 하시는 자를 긍휼히 여기시고 하고자 하시는 자를 완악하게 하시느니라

바울의 주장의 핵심은 하나님께서 긍휼히 여길 자와 진노 할 자를 결정하신다는 것입니다. 그런데 이 부분은 다시 22절에서 이렇게 말합니다.

  • 롬 9:22 만일 하나님이 그의 진노를 보이시고 그의 능력을 알게 하고자 하사 멸하기로 준비된 진노의 그릇을 오래 참으심으로 관용하시고

하나님께서 곧바로 바로를 멸하지 않는 이유는 오래 참으셨기 때문입니다. 계속하여 징계의 수위를 높여가는 것은 하나님께서 한 번 더 기회를 주신 것입니다. 하지만 계속된 재앙 속에서도 바로는 포기하지 않고 악과 교만으로 자신을 지켰습니다. 결국 바로는 자신이 얼마나 강한가, 하나님의 심판이 불가피하다는 것을 직접 보여 주었습니다.

Views: 153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