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세기 14장 강해

창세기 14장 개요

창세기 14장은 아브람이 롯을 구하는 이야기입니다. 우리는 이 사건을 단순히 아브람이 조카를 구했다는 식의 흥미로운 가족애 정도로 보면 안 됩니다. 왜냐하면 바로 직전 장인 13장의 이야기를 생각해야 합니다. 12장은 아브람의 소명과 애굽에서의 위기가 소개됩니다. 13장은 애굽에서 돌아온 아브람과 롯의 목자 사이에 다툼이 일어납니다. 아브라함은 롯을 불러 네가 가고 싶은 곳을 정하면 자신은 반대 방향으로 가겠다고 말합니다. 롯은 아브람의 청에 아브람에 ‘삼촌이 먼저 선택하세요’라고 말하지도 않고 자신이 보기에 가장 좋은 땅에 요단들을 선택합니다. 결국 롯은 요단들로 나가 소돔까지 이르고, 아브람은 헤브론 산지에 남게 됩니다. 그리고 14장이 시작됩니다.


14장은 시날 왕 아므라벨과 엘라살 왕 아리옥과 엘람 왕 그돌라오멜과 고임과 디달이 연합군을 만들어 소돔과 고모라를 쳐들어오는 이야기입니다. 우리는 14장을 읽을 때 아브람을 떠나 소돔으로 들어간 롯의 일생이 얼마나 비참해질 수 있는가를 생각해야 합니다. 14장은 롯이 소돔과 고모라와 함께 멸망당하는 19장을 염두에 두고 읽어 나가야 합니다.

  • 1-12절 그돌라오멜 연합군의 소돔과 고모라 공격
  • 13-16절 롯을 구하는 아브람
  • 17-24절 멜기세덱의 축복

1-12절 그돌라오멜 연합군의 소돔과 고모라 공격

그돌라오멜을 섬기던 소돔과 고모라가 13년에 배반을 합니다.(4절) 그돌라오멜은 연합군을 만들어 배반한 소돔과 고모라를 쳐들어옵니다. 5-9절까지는 보면 소돔과 고모라 뿐 아니라 주변의 여러 도시국가들이 연합해 그돌라오멜을 배반한 것으로 보입니다. 소돔과 고모라가 그돌라오멜을 배반한 이유는 곁에 동지들이 있었고, 멀리 있는 그돌라오멜이 쳐들어 오지 않을 거라는 착각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입니다. 그러나 그돌라오멜은 혼자 오지 않고 연합군을 만들어 가나안을 쳐들어 왔습니다. 작은 전쟁이 아니라 큰 전쟁이었습니다.


싯딤 골짜기에서 두 진영의 군대들이 진을 쳤고, 전쟁이 시작됩니다. 전쟁은 불 보듯 뻔했습니다. 곧바로 소돔과 고모라 연합군을 무너지고 도망치기에 바빴습니다. 싯딤 골짜기에 역청 구덩이가 많았습니다. 소돔과 고모라 왕이 달아날 때 역청 구덩이에 빠지고 많은 사람들이 산으로 도망갑니다. 그돌라오멜 연합군은 소돔과 고모라로 쳐들어가 모든 재물과 양식을 빼앗아 갑니다. 가나안 연합군이 진을 친 싯딤골짜기는 아카시아가 많은 곳으로 아마도 은익에 도움이 되었을 것입니다. 하지만 그돌라오멜 연합군은 북동쪽에서 오지 않고 사해 아랫길로 되돌아오면서 남쪽에서 치고 올라가는 바람에 가나안 연합군은 제대로 된 대응도 못하고 도망가고 말았습니다.

그런데 왜 전쟁이 일어났을까요? 왜 갑자기 소돔 왕이 그돌아오멜을 배반했을까요? 우리는 왜 그렇게 했는지는 모릅니다. 중요한 것은 바로 그 시기에 롯이 소돔성에 들어갔고, 전쟁이 일어나 포로로 잡혀 갔다는 것입니다. 이건 굉장히 중요합니다. 역사의 주인공이신 하나님께서는 우연처럼 보이는 사건들을 통해 하나님의 백성들을 교훈하시고, 가르치십니다. 롯은 이 전쟁을 통해 자신의 선택이 얼마나 어리석었는가 깊이 생각하고 돌이켜야 했습니다. 그런데 안타깝게 롯은 교훈을 얻지 못했습니다.

13-16절 롯을 구하는 아브람

롯이 잡혀 갔다는 이야기를 들은 아브람은 마므레와 연합하고 있었습니다. 아브람은 마므레와 연합하여(24절) 집에서 기른 318명의 군사들을 데리고 롯을 구출하여 갑니다. 쉬지도 않고 단숨에 다메섹 왼편 호바까지 쫓아가 밤에 그들을 습격합니다. 다행히 전쟁에서 승리하고 모든 재물과 조카 롯을 구해합니다. 후에 밝혀지지만 318명의 사병은 아브라함의 개인 사병이 아닙니다. 아넬과 에스골, 마므레라는 가나안 족속과의 연합군이었습니다.(13, 24절) 아마도 아브라함은 주변 사람들과 매우 친한 관계를 유지한 듯 보입니다.

롯은 아브람을 배신하고 떠났지만 아브람은 롯을 아직 버리지 않았습니다. 자신의 목숨이 위태로워질 것을 알았음에도 포기하지 않고 롯을 구했습니다. 우리는 아브라함의 무모한 행동을 보면서 단지 조카를 구했다는 초점을 맞추기 쉽지만, 아브라함은 혈육을 넘어 믿음의 동지라는 점을 염두에 둔 것이 분명합니다. 그렇기에 후에 소돔을 위한 구가 더 간절했을 것입니다. 사랑은 무모한 것이고, 계산되지 않는 것이라 말하지만, 제가 보기엔 계산하면서도 어쩔 수 없이 행동할 수밖에 없는 것이라 생각합니다. 실패할 줄 알고, 넘어질 줄 알면서도 무모하게 도전하는 것, 그것이 사랑이겠죠.

17-24절 멜기세덱의 축복

전쟁에서 승리하고 돌아온 아브람에게 살렘 왕 멜기세덱이 찾아와 복을 빌어 줍니다. 히브리서 기자는 예수님께서 ‘멜기세덱의 반차’를 따른다고 말합니다. 멜기세덱의 반차를 따른다는 말은 혈통에 의한 대제사장이 되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언약과 약속 또는 맹세에 의해 예수님께서 대제사장이 된다는 말입니다.(히 7:17)

  • 히 7:17 증언하기를 네가 영원히 멜기세덱의 반차를 따르는 제사장이라 하였도다

멜기세덱은 성경 안에 기원이 무엇인지, 어떻게 해서 왕이며 제사장인지 설명을 하지 않습니다. 그가 과연 가나안 사람인지도 아무런 설명이 없습니다. 물론 성경이 대부분 그렇게 언급하지 않기는 하지만 멜기세덱은 비밀에 휩싸인 인물입니다. 그럼에도 그는 하나님 앞에 거룩한 제사장이라 표현되고 있습니다.

멜기세덱은 전쟁이 아브람의 지략이라 힘이 아니라 하나님께서 허락하신 것이라고 분명히 선언합니다. 이 선언은 두 가지 차원에서 중요한 의미를 갖습니다. 먼저는 위로가 됩니다. 아브람이 시작한 전쟁이 홀로 치른 것이라 생각할지 모르지만 아브람 뒤에 하나님께서 함께 하셨다는 것이죠. 너무나 긴박한 상황에서 아브람은 기도할 시간 조차 없었는지 모릅니다. 그래서 급하게 군사를 모아 곧바로 야밤에 진격을 합니다. 이러한 상황은 아브람에게 이 전쟁이 옳은가 그렇지 않은가에 대한 확신이 서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사람은 확신이 서지 않으면 두려워하게 되고, 자신감이 사라집니다. 또한 후에 성공하고 나서서 허망함이 밀려올 수 있습니다.

  • [창 14:19-20] 19 그가 아브람에게 축복하여 이르되 천지의 주재이시요 지극히 높으신 하나님이여 아브람에게 복을 주옵소서 20 너희 대적을 네 손에 붙이신 지극히 높으신 하나님을 찬송할지로다 하매 아브람이 그 얻은 것에서 십분의 일을 멜기세덱에게 주었더라

두 번째는 자신의 힘으로 전쟁을 이겼다는 자만감을 내려놓게 합니다. 나의 힘, 나의 능력, 나의 판단으로 이 일을 했다’라고 생각하기 쉽니다. 성공은 반드시 자만을 불러오기 마련입니다. 하나님은 이러한 아브람에게 ‘네가 한 게 아니라 내가 했다’라고 말하고 있는 것입니다.

Visits: 82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