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경용어] 세례와 침례

세례와 침례란 무엇인까?

세례와 침례는 다르지만 같은 의미입니다. 먼저 침례부터 알아 봅시다.

침례

침례는 신약 시대에 예수님을 믿는 표로 물속에 들어갔다 나오는 행위를 말합니다. 물은 곧 죽음을 의미합니다. 목사가 안수를 하면서 그 사람을 물 속으로 집어 넣습니다. 그리고 다시 꺼냅니다. 이것이 침례입니다.

한자 浸禮

영어 Baptism

영어는 헬라어 밥티즈마(βάπτισμα)를 그대로 옮겨 쓴 것입니다. 초대교회는 모든 사람들이 침례를 행했습니다. 예수님을 나의 구주로 고백하고, 교회의 공동체로 들어오려면 요단강으로 나아가 목회자들에게 안수를 받으면서 물속에 들어갔다 나와야 했습니다. 성경에 나오는 예수님의 친척인 요한이 침례를 많이 주었다하여 사람들은 그를 침례 요한 / 세례 요한이라 불렀습니다.

세례

세례는 침례를 정식으로 행하지 못할 때 약식으로 행하는 침례 행위입니다. 물속에 들어가지 않고 목회자가 물을 떠와 물을 머리 위에 붓는 행위로 물속에 잠겼다는 것을 상징적 행위로 표현합니다.

한자 洗禮

영어 Baptism

세례와 영어는 동일하게 Baptism를 사용하며, 차이가 없습니다. 하지만 한국에서 세례와 침례가 다란 용어를 사용합니다.

침례와 세례는 어느 것이 성경적인가?

결론부터 말하면 ‘성경적’이란 표현은 옳지 않고 원칙이라고 표현해야 합니다. 그러니까 정석은 침례이고, 세례는 편법에 가깝습니다. 그렇다면 세례는 잘못되었는가? 아니죠. 그건 교회의 역사적 맥락 속에서 불가피하게 변형된 것이 세례이기 때문입니다. 극단적인 예로, 로마시대 네로에 의해 엄청난 핍박이 있을 때도 기독교인들은 계속해서 늘어났습니다. 그렇다면 그들은 어떻게 침례를 받았을까요?

그들은 현재 카타꼼 지하 무덤에서 살고 있고, 가끔 외부로 나오지만 철저히 기독교인 것을 숨기니 침례를 받을 수가 없습니다. 그렇다면 그들은 어떻게 해야할까요? 바로 그때부터 생겨난 것이 세례입니다. 또한 강이나 물이 없는 평야 지역 같은 경우는 불가피하게 침례를 받을 수가 없습니다. 그때는 침례를 대신해 세례를 받도록 했습니다. 이러한 변형이 후에 교회 안에 정착을 하게 된 것이 세례라고 보시면 됩니다.

현재 침례교를 중심으로 세례를 엄청나게 비판하고, 반드시 침례를 행해야 한다고 주장합니다. 제가 보기에 관한 부분이 있기는 하지만 어쨌든 침례를 받을 수 있음에도 세례를 고집하는 장로교도 매우 문제가 많다고 할 수 있습니다.

침례와 세례에 대한 더 많은, 더 깊은 논쟁은 후에 다루기로 하고 오늘은 이 정도로 마치겠습니다. 결론을 내려 보겠습니다. 더 성경적, 더 정석인 방법은 침례이고, 세례는 틀린 것이 아니지만 정확한 방법은 아니다라고 생각하면 될 것 같습니다. 하지만 세례가 틀린 것이 아니니 세례를 비성경적 또는 틀린 방법이라고 고집하는 것 또한 매우 위험한 발상이라는 점도 말씀드립니다. 샬롬!

Views: 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