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수기 29장 강해

민수기 29장 개요

민수기 29장은 나팔절 속죄일 장막절 관례에 대해 추가적으로 설명하고 있습니다. 나팔절은 종교력의 시작을 의미하며, 나팔을 불어 모든 사람들에게 성회를 알립니다. 속죄일은 대제사장이 일년에 한 번 지성소에 들어가 이스라엘 전체를 속죄하는 날입니다. 장막절은 광야의 때를 기억하여 들에서 장막을 치고 사는 것입니다.

민수기 29장 구조

1-6절 나팔절

7-11절 속죄일

12-40절 장막절

민수기 29장 강해

1-6절 나팔절

초하루에 성회로 모이고

일곱 째 달은 대속죄일이 있는 달입니다. 종교력으로 첫 달에 해당됩니다. 그 달 첫날은 나파을 불어 성회로 모입니다. 안식일처럼 아무 노동을 해서는 안 됩니다.

향기로운 번제로 드리고

성회로 모이면 제사를 드려야 합니다. 제물은 수송아지 한 마리와 숫양 한 마리와 일 년 되고 흠 없는 수양 일곱 마리입니다. 번제는 모든 것을 불로 태워 드리는 것입니다. 하나님께 향기로운 연기를 올려 드립니다.

7-11절 속죄일

일곱째 달 열흘

7월 10일은 속죄일 또는 대속죄일입니다. 이날은 이스라엘의 모든 죄를 사하는 날이자 대제사장이 유일하게 지성소에 들어가 속죄하는 날입니다. 예수 그리스도가 오기 전 구약에서는 항상 주기적으로 제사를 드리고 속죄를 해야합니다. 하지만 예수님이 오심으로 더 이상 속죄를 하지 않습니다.

향기로운 번제

속죄일에도 하나님께 제사를 드립니다. 수송하지 한 마리와 숫양 한 마리와 일년 된 숫양 일곱 마리를 향기로운 번제로 드립니다.

12-40절 장막절

Visits: 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