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수기 18장 강해

민수기 18장 개요

민수가 18장은 제사장들과 레위인들이 감당해야할 봉사의 직무를 추가적으로 설명하고 있습니다. 아론의 후손들은 제사장으로 봉사하게 되고, 일반 레위인들은 제사장들을 돕는 역할을 하게 됩니다. 성막에서 직무를 감당하여 이스라엘 백성들에게 하나님의 진노가 임하지 않도록 해야 합니다.

특별히 아론의 후손들인 제사장들과 다른 레위인들이 받아야할 십일조를 소개합니다. 제물의 일부는 제사장들과 레위인들에게 둘려집니다. 백성들이 드리는 소출의 십일조는 레위인들에게, 레위인들은 다시 그들의 받은 것 중의 십일조를 제사장들에게 드리게 되는 구조입니다. 이러한 구조는 생업을 하지 않는 레위인들을 위한 하나님의 배려입니다.

민수기 18장 구조

1-7절 제사장과 레위인들의 직무

8-32절 제사장과 레위인을 위한 제물

8-20절 제사장들의 몫

21-24절 십일조를 받는 레위인

25-32절 레위인이 드리는 십일조

민수기 18장 강해

민수기 18장은 레위인의 직무와 권리에 대해 이야기합니다.

레위인은 하나님께 바쳐진 존재들은 민수기 18장에서는 하나님께서 이스라엘에게 준 선물이란 표현을 사용합니다.(6, 7절)

죄를 담당함

1절과 2절을 보면 아론과 그 후손, 그리고 네 조상의 가문 즉 레위인들은 성소에 대한 죄를 담당합니다. 아론과 그 후손들, 제사장들은 제사장 직분에 대한 죄를 담담합니다. 그렇다면 죄가 뭘까요? 레위인은 성막에 관련된 일을 하지만 성소의 기구들과 제단의 일을 하지 못합니다. 이것은 제사장들만이 할 수 있습니다. 이렇게 함으로서 하나님의 진로가 이스라엘에게 미치지 않게 합니다.(5절)

죄를 담당한다는 말은 하나님의 거룩의 위험성에 대한 것입니다. 일반인들이 성소에 접촉할 경우 하나님의 진노가 임하여 죽음을 당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레위인과 제사장들 또한 부정한 체로 제사를 드리거나 성소에 들어갈 경우 죽임을 당합니다. 레위인들과 제사장들은 죽음을 무릎쓰고 하나님의 거룩을 보존해야 합니다. 민수기를 읽어나가면서 이러한 권위가 도전 받기도하고, 오해 받기도 합니다. 누군가는 너만 하나님의 선지자냐 따지기도하고, 어떤 사람들은 하나님께 받은 것으로 권력을 남용한다는 말을 듣기도 합니다. 자신들은 죽음의 위협 속에서 날마다 제사를 드림에도 비판을 받고 있는 것입니다. 이것이 참다운 목자요 제사장의 모습입니다. 홀로 고독하게, 누가 이해하든 하지 않든 하나님께 받은 사명을 감당하는 것이죠. 혹여나 우리 중에 하나님께 받은 사명과 자원하여 드리는 헌신으로 말미암아 오해를 받고 있다면 그것도 감사할 일입니다. 믿음으로 이겨내야 합니다.

레위인들이 받은 선물

8-20절까지는 제사장이 받을 몫이 소개되고, 21-32절까지는 레위인의 몫과 십일조를 말합니다. 여기에 나타난 핵심은 이것입니다. 제물로 드려지는 것 중에 불사르지 아니한 제물은 제사장들에게 돌려집니다. 소제와 속죄제, 속건 제물을 드리고 난 후 남겨진 제물은 제사장에게 주어집니다. 또 하나 십일조입니다. 이슬라엘 백성들은 십일조를 레위인에게 바치고, 레위인은 다시 받은 것의 십일조를 제사장들에게 바칩니다. 이렇게 함으로서 아무런 기업이 없는 레위인들은 생존할 수 있는 기반을 갖게 됩니다.


성도에 대한 교육을 위해서

  • 딤전 5:17-18 잘 다스리는 장로들은 배나 존경할 자로 알되 말씀과 가르침에 수고하는 이들에게는 더욱 그리할 것이니라 성경에 일렀으되 곡식을 밟아 떠는 소의 입에 망을 씌우지 말라 하였고 또 일꾼이 그 삯을 받는 것은 마땅하다 하였느니라
  • 바울이 사도직을 변호하면서
  • 고전 9:13 성전의 일을 하는 이들은 성전에서 나는 것을 먹으며 제단에서 섬기는 이들은 제단과 함께 나누는 것을 너희가 알지 못하느냐 [고전]9:14 이와 같이 주께서도 복음 전하는 자들이 복음으로 말미암아 살리라 명하셨느니라

Views: 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