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위기 19장 강해

레위기 19장 거룩과 이웃사랑


레위기 19장에는 하나님이 거룩한 것처럼 이스라엘 백성들도 거룩하라 명합니다. 거룩은 삶 속에서 증명되어야 합니다. 나머지 계명들은 이웃사랑에 대한 계명입니다. 거룩과 사랑은 동전의 양면과 같습니다.

레위기 19장 본문 읽기

1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말씀하여 이르시되
2 너는 이스라엘 자손의 온 회중에게 말하여 이르라 너희는 거룩하라 이는 나 여호와 너희 하나님이 거룩함이니라
3 너희 각 사람은 부모를 경외하고 나의 안식일을 지키라 나는 너희의 하나님 여호와이니라
4 너희는 헛된 것들에게로 향하지 말며 너희를 위하여 신상들을 부어 만들지 말라 나는 너희의 하나님 여호와이니라
5 너희는 화목제물을 여호와께 드릴 때에 기쁘게 받으시도록 드리고
6 그 제물은 드리는 날과 이튿날에 먹고 셋째 날까지 남았거든 불사르라
7 셋째 날에 조금이라도 먹으면 가증한 것이 되어 기쁘게 받으심이 되지 못하고
8 그것을 먹는 자는 여호와의 성물을 더럽힘으로 말미암아 죄를 담당하리니 그가 그의 백성 중에서 끊어지리라
9 너희가 너희의 땅에서 곡식을 거둘 때에 너는 밭 모퉁이까지 다 거두지 말고 네 떨어진 이삭도 줍지 말며
10 네 포도원의 열매를 다 따지 말며 네 포도원에 떨어진 열매도 줍지 말고 가난한 사람과 거류민을 위하여 버려두라 나는 너희의 하나님 여호와이니라
11 너희는 도둑질하지 말며 속이지 말며 서로 거짓말하지 말며
12 너희는 내 이름으로 거짓 맹세함으로 네 하나님의 이름을 욕되게 하지 말라 나는 여호와이니라
13 너는 네 이웃을 억압하지 말며 착취하지 말며 품꾼의 삯을 아침까지 밤새도록 네게 두지 말며
14 너는 귀먹은 자를 저주하지 말며 맹인 앞에 장애물을 놓지 말고 네 하나님을 경외하라 나는 여호와이니라
15 너희는 재판할 때에 불의를 행하지 말며 가난한 자의 편을 들지 말며 세력 있는 자라고 두둔하지 말고 공의로 사람을 재판할지며
16 너는 네 백성 중에 돌아다니며 사람을 비방하지 말며 네 이웃의 피를 흘려 이익을 도모하지 말라 나는 여호와이니라
17 너는 네 형제를 마음으로 미워하지 말며 네 이웃을 반드시 견책하라 그러면 네가 그에 대하여 죄를 담당하지 아니하리라
18 원수를 갚지 말며 동포를 원망하지 말며 네 이웃 사랑하기를 네 자신과 같이 사랑하라 나는 여호와이니라
19 너희는 내 규례를 지킬지어다 네 가축을 다른 종류와 교미시키지 말며 네 밭에 두 종자를 섞어 뿌리지 말며 두 재료로 직조한 옷을 입지 말지며
20 만일 어떤 사람이 다른 사람과 정혼한 여종 곧 아직 속량되거나 해방되지 못한 여인과 동침하여 설정하면 그것은 책망을 받을 일이니라 그러나 그들은 죽임을 당하지는 아니하리니 그 여인이 해방되지 못하였기 때문이니라
21 그 남자는 그 속건제물 곧 속건제 숫양을 회막 문 여호와께로 끌고 올 것이요
22 제사장은 그가 범한 죄를 위하여 그 속건제의 숫양으로 여호와 앞에 속죄할 것이요 그리하면 그가 범한 죄를 사함 받으리라
23 너희가 그 땅에 들어가 각종 과목을 심거든 그 열매는 아직 할례 받지 못한 것으로 여기되 곧 삼 년 동안 너희는 그것을 할례 받지 못한 것으로 여겨 먹지 말 것이요
24 넷째 해에는 그 모든 과실이 거룩하니 여호와께 드려 찬송할 것이며
25 다섯째 해에는 그 열매를 먹을지니 그리하면 너희에게 그 소산이 풍성하리라 나는 너희의 하나님 여호와이니라
26 너희는 무엇이든지 피째 먹지 말며 점을 치지 말며 술법을 행하지 말며
27 머리 가를 둥글게 깎지 말며 수염 끝을 손상하지 말며
28 죽은 자 때문에 너희의 살에 문신을 하지 말며 무늬를 놓지 말라 나는 여호와이니라
29 네 딸을 더럽혀 창녀가 되게 하지 말라 음행이 전국에 퍼져 죄악이 가득할까 하노라
30 내 안식일을 지키고 내 성소를 귀히 여기라 나는 여호와이니라
31 너희는 신접한 자와 박수를 믿지 말며 그들을 추종하여 스스로 더럽히지 말라 나는 너희 하나님 여호와이니라
32 너는 센 머리 앞에서 일어서고 노인의 얼굴을 공경하며 네 하나님을 경외하라 나는 여호와이니라
33 거류민이 너희의 땅에 거류하여 함께 있거든 너희는 그를 학대하지 말고
34 너희와 함께 있는 거류민을 너희 중에서 낳은 자 같이 여기며 자기 같이 사랑하라 너희도 애굽 땅에서 거류민이 되었었느니라 나는 너희의 하나님 여호와이니라
35 너희는 재판할 때나 길이나 무게나 양을 잴 때 불의를 행하지 말고
36 공평한 저울과 공평한 추와 공평한 에바와 공평한 힌을 사용하라 나는 너희를 인도하여 애굽 땅에서 나오게 한 너희의 하나님 여호와이니라
37 너희는 내 모든 규례와 내 모든 법도를 지켜 행하라 나는 여호와이니라

레위기 19장 구조

1-2절 서론

3-10절 종교적 의무

3절 부모 공경과 안식일
4절 우상 숭배하지 말라

5-10절 제물과 양식

11-18절 이웃 관계

11-12절 정직하라
13-14절 착취하지 말라
15-16절 공의로 재판하라
17-18절 네 이웃을 사랑하라

19-37절 다양한 의무들

19-25절 혼합하지 말라
26-28절 이방 풍숩을 따르지 말라
29-30절 신전 창녀가 되지 말라
31절 신접하지 말라
32절 노인을 공경하라
33-34절 거류민을 사랑하라
35-36절 공정하게 거래하라
37절 결론적 권면

레위기 19장 강해

1) 1-2절 서론

하나님은 이스라엘 백성을 향하여 ‘거룩’을 요구하십니다. 그 근거는 여호와 하나님이 거룩하기 때문입니다. 이스라엘의 존재 목적은 하나님을 드러내는 것입니다. 이스라엘은 하나님을 드러내는 존재입니다. 사람들은 이스라엘을 통해 하나님을 봅니다. 고든 웬함은 ‘거룩함은 도덕적 성실함으로 표현되고, 물리적 온전함으로 상징된다’고 말합니다.[고든 웬함 <레위기>298] 거룩은 형이상학적 개념이 아닌 일상생활 속에서의 거룩입니다.

2) 3-10절 종교적 의무

3절 부모 공경과 안식일

거룩함은 가정에서 시작됩니다. 하나님은 이웃과의 관계에서 가장 먼저 ‘부모를 공경하라’고 명령하십니다.(출 20:12, 신 5:16) 부모 공경은 모든 계명 중에 으뜸 계명입니다. 자녀에게 있어서 부모는 하나님 위치에 있는 사람입니다.(고든 웬함) 자녀는 부모를 통해 하나님은 어떤 분이고, 무엇을 요구하시는 배우게 됩니다. 안식일과 부모 공경은 따로 구분하지 않고 함께 묶은 것은 의미심장한 일입니다. 하나님은 안식일을 지킴으로 삶의 영역에서 거룩함을 시작할 수 있고 유지할 수 있다고 말합니다.

4절 우상 숭배하지 말라

우상을 만들지 말라는 말은 다른 타인은 수단화 시키지 말라는 것입니다. 우상을 숭배하는 것은 잘못된 것이며 허망한 것입니다. 여기서 ‘우상’으로 번역된 단어는 레위기에서 오지 두 번(이곳과 레 25:1) 사용되며, 이사야서에서 빈번하게 사용됩니다. 뜻은 허약하고 ‘작다’는 뜻을 가집니다. 우상 숭배의 어리석음을 고발하기 위한 것입니다.

5-10절 제물과 양식

5-8절 화목제물로 드린 고기에 대한 규례

화목제물로 드린 제물은 기쁘게 받으시도록 드려야 합니다. 또한 남은 고기는 이튿날까지는 먹을 수 있으나 셋째 날까지 남았다면 반드시 불태워야 합니다. 셋째 날에 아깝다고 먹게 되면 가증한 것이 되어 하나님을 기쁘게 하지 못하며 드린 제사를 모두 무의미하게 만듭니다. 고대세계에서 육고기는 매위 귀한 것이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하나님께 드린 제물은 셋째 날에 결코 먹을 수 없습니다.

9-10절 가난한 자를 위한 추수

하나님은 가난한 자들, 즉 과부와 고아와 나그네를 위한 긍휼의 아버지이십니다. 이스라엘 백성들로 하여금 가난한 자를 위해 곡식을 다 베지 말며, 과수원의 열매를 조금 남겨 두라고 말합니다. 이러한 긍휼의 행위가 하나님을 기쁘게 합니다. 룻에 등장하는 보아스는 이러한 율법을 잘 지킨 전형적인 믿음의 사람이었습니다.

3) 11-18절 이웃 관계

11-18절의 구조를 ‘나는 여호와이니라’로 끝을 맺습니다.
11-12절 동포 나는 여호와이니라
13-14절 이웃 나는 여호와이니라
15-16절 동포, 백성, 이웃, 나는 여호와 이니라
17-18절 형제, 동포, 백성, 이웃, 나는 여호와 이니라

이러한 구조는 ‘네 이웃을 네 몸과 같이 사랑하라’는 계명을 설명하기 위한 의도입니다. 좋은 이웃이란 서로의 물건을 도둑질하지 말며, 하나님의 이름으로 거짓 맹세하지 말 것, 하나님을 이름을 욕되지 하지 말 것, 약한 자를 착취하지 말고, 품삯을 늦게 주지 말라 는 등의 규례를 지키는 것입니다. 하나님께서 ‘너’를 불쌍히 여기고 복을 주듯 ‘너도 이웃에게 그렇게 하라’는 의도입니다.

이러한 좋은 이웃은 재판 할 때도 마찬가지입니다. 재판할 때 거짓 증언하여 남의 물건을 빼앗는 악한 자들이 많았습니다. 그렇게 해서는 안 된다는 것입니다. 마음으로라도 이웃을 미워하지 말라 하십니다.

4) 19-37절 다양한 의무들

Visits: 106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