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린도전서 1장 강해

고린도전서 1장 개요

고린도전서 1장 강해

고린도전후서는 성경 안에서 매우 독특한 서신입니다. 아마도 고린도 전·후서를 읽고나면 ‘초대교회로 돌아가자’는 구호는 쑥 들어가질 모릅니다. 물론 다른 교회도 문제가 있었을 것입니다. 하지만 고린도교회처럼 문제 많은 교회는 없었습니다. 고린도교회는 상세하게 설명할 수는 없지만 몇 가지만 간략하게 살펴볼 필요는 있습니다.

고린도는 항구도시이자 헬라지역에서 경제의 중심에 서 있던 도시였습니다. 항구도시에 많은 것이 세 가지 있습니다. 먼저는 술집이 많습니다. 바다에서 일하는 사람들은 육신적 피로로 인해 술을 자주 마십니다. 두 번째는 사창가가 많습니다. 고대 세계에서 술과 여자는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였습니다. 세 번째는 점집이 많습니다. 배를 타고 나가야 하는 이들에게 ‘다음’이란 단어는 행운의 단어인 동시에 미지의 단어입니다. 바다로 나가면 언제 죽을지 모르기 때문입니다. 이러한 독특한 특징을 갖고 있었던 항구 도시였던 고린도교회는 너무나 세속적인 동시에 대단히 영적인 성향이 동시에 상존했던 도시였습니다. 많은 학자들이 간과하고 있지만 매우 중요한 한 가지 사살이 하나 더 있습니다. 그것은 지식과 철학입니다. 헬라지역은 고대로부터 그리스를 중심으로 철학이 매우 발달되어 있었습니다. 비록 초대교회 당시는 그리스 지역보다는 소아시아 지역으로 많이 옮겨 갔지만 그래도 철학의 강력한 영향력 아래 있었습니다. 또한 항구 도시이기 때문에 많은 정보가 오갔습니다. 요즘처럼 육로나 인터넷이 발달한 시대에는 훨씬 약하지만 고대 세계에서 대부분의 정보나 교통은 배를 통해 이루어졌습니다. 고린도교회는 고린도가 갖는 다양한 특성과 복합적인 성향들을 그리고 가지고 있던 교회였습니다.

고린도교회 안에는 고린도 지나치게 닮아 있었습니다. 부유한 사람과 가난한 사람들과의 갈등이 있었고, 성적인 문란함으로 교회가 고통 받고 있었습니다. 또한 헬라철학의 영항을 받아 잘못된 영적 지식으로 인해 교회가 혼란에 빠져 있었습니다. 한 가지 예를 들면 육적인 것을 악하거나 열등한 것으로 보았던 헬라 철학의 영향으로 부활 후 다시 몸을 입고 살아난다는 것을 부정하는 많은 이들이 교회 안에 있었습니다. 고린도전서 15장에서 바울은 부활의 성경적 타당성과 진실성을 열정적으로 변호합니다. 이러한 정황들을 염두에 두고 고린도 전·후서를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고린도교회는 2차 전도 여행 중에 세워진 교회입니다. 바울이 아덴에서 전도한 다음 고린도로 향합니다. 이곳에서 본도에서 온 유대인 사람인 브리스길라와 아굴라는 만납니다.(행 18:2) 고린도 전후서는 3차 전도여행 기간 에베소에 머물 때 기록한 것으로 보입니다. 데이비드 프라이어는 53년 말 또는 54년 초에 고린도 전서를 기록했을 것으로 봅니다. 저는 아래와 같이 1장을 구분했습니다.

  1. 1-9절 인사와 감사
  2. 10-17절 교회 안의 분쟁
  3. 18-31절 하나님의 능력과 지혜의 그리스도
  4. 1-9절 인사와 감사

1-3절 인사

편지를 시작하면서 바울은 자신의 사도직을 변호합니다. 1절에 보면 ‘그리스도 예수의 사도로 부르심을 받은 바울’이라고 말합니다. 앞으로 살펴보겠지만 고린도교회 안에서 바울의 사도직은 매우 중요한 이슈가 될 것입니다. 2절에서는 고린도에 있는 하나님의 교회에 문안합니다. 그런데 2절 중반에 ‘성도라 부르심을 받은 자들’이라고 말합니다. 고린도전서를 읽다보면 과연 이 사람이 하나님의 백성들이 맞는가. 예수를 따르는 이들이 맞는가 싶을 정도로 극도로 타락한 삶을 살아갔던 이들입니다. 그럼에도 그들을 거룩한 성도로 부르고 있습니다.

4-9절 감사

4-9절까지의 내용은 바울이 고린도교회에 대한 감사입니다. 5절에서 ‘모든 언변과 모든 지식에 풍족’하다고 말합니다. 7절에서는 ‘모든 은사에 부족함이 없’다고 말합니다. 7절 후반부에서는 간절히 주의 강림을 기대하며 살아가고 있다고 말합니다. 앞으로 이곳에서 언급한 다양한 은사와 지식들에 대해 설명해 나갈 것입니다.

이러한 정황에서 본다면 고린도교회는 초대교회의 그 어떤 교회보다 많은 혜택과 사랑을 받은 교회였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들은 결코 다른 교회에 비해 거룩하거나 정직한 삶을 살지는 못했습니다. 많은 은사가, 많은 지식이 하나님의 백성으로 살게 하지 못합니다.

10-17절 교회 안의 분쟁

문제의 양상

10-17절까지는 고린도교회 안에 일어나고 있는 분쟁을 이야기합니다. 첫번째 분쟁은 자기의 성향에 따라 추종하는 사람이 달랐다는 것입니다. 누구는 바울에게, 누구는 아볼로에게, 누구는 베드로에게, 누구는 이것도 저것도 아닌 순수하게 ‘그리스도에게’ 속했다고 자랑했습니다. 바울을 좋아 하고, 아볼로를 좋아하는 것은 문제가 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고린도교회는 자신들이 좋아하는 것은 절대시하고 다른 사람에게 강요한 것으로 보입니다. 11절 후반부에 ‘너의 가운데 분쟁(ἔρις)이 있다’는 표현은 ‘논쟁(contention)’ ‘다툼(quarrels)’ 등의 뜻을 가지고 있습니다.

해법

바울은 논쟁하는 그들을 향해 묻습니다. 13절에서 바울이 십자가에 못 박힌 것도 아니고, 바울의 이름으로 세례를 받은 것도 아니라는 것입니다. 바울은 그리스도와 가이오 외에는 아무에게도 고린도교회 성도들에게 세례를 베풀지 않았습니다.(14절) 바울은 자신의 정체성을 명확하게 인지하고 있습니다. 17절에서 그리스도께서 자신을 보내셨다는 것과 보내신 이유는 세례가 아니라 복음을 전하게 하려함이었습니다.

18-31절 하나님의 능력과 지혜의 그리스도

18-31절까지는 10-17절에 언급했던 교회의 분쟁에 대한 답이자 권면입니다. 핵심은 오직 ‘예수 그리스도’입니다.

18-25절 십자가와 세상의 지혜

바울은 좀더 본론적인 이야기로 돌아갑니다. 18절에서 바울은 이렇게 말합니다.

“십자가의 도가 멸망하는 자들에게는 미련한 것이요 구원을 받는 우리에게는 하나님의 능력이라”

바울은 고린도교회의 문제가 다양한 취향의 문제가 아니라 잘못된 가르침과 지식에 의한 것으로 판단했습니다. 세상의 지혜를 교회 안으로 끌고 들어왔던 것입니다. 바울은 세상 지혜의 어리석음과 부족함을 고발합니다. 20절에서 세상에 변사도 없고, 21에서는 자신의 지혜로 하나님을 알 수도 없다고 말합니다.

26-31절 주 안에서 자랑하라

고린도교회 안에 성도들은 대체로 높은 신분이나 부유한 자들이 많지 않은 것으로 보입니다. 바울은 ‘너희를 부르심을 보라’(26절)고 말합니다. 즉 자신들을 되돌아 보라는 것입니다. 과연 우리 자신이 하나님 앞에 거룩하고 순결한가. 지혜롭고 위대한가. 아니라는 것입니다. 오히려 문벌 좋은 자가 많지 않고, 세상에서 미련하다는 말을 들으며, 약한 자도 무시당하는 자들이 많습니다. 그럼에도 하나님은 너희들을 택했고 구원하셨다는 것입니다.

마무리

바울은 편지를 시작하면서 교회 안에 분쟁을 언급합니다. 교회 안의 분쟁은 세상적인 지혜로 인해 일어난 일입니다.

Views: 31

Leave a Comment